이번 글에서는 Amazon Linux(AMI) 및 Python에서 Tesseract-ocr을 설치하고 사용하는 법을 알아본다.


먼저 Tesseract-ocr 이란 무엇인가부터 보자.

간단하게, 이미지에서 문자를 추출하기 위한 ocr 기술을 오픈소스로 제공하는 도구로 보면 된다.


사실 이것과 관련해서는 이 블로그 외에도 다른 블로그에도 상당히 많은 자료가 있어서 금방 찾기가 쉽다.

하지만, Amazon Linux AMI 및 Python 2.7 기반에서 설치 및 사용하는 부분은 문서 하나로 정리되어 있지 않고 여러 문서를 통해서 나타나 있어서

이를 하나로 정리하고자 포스팅을 올려본다.


개발 환경

OS: Amazon Linux AMI

python: 2.7

tesseract-ocr: 3.04



1. tesseract-ocr 설치 및 실행

Amazon Linux에서의 tesseract-ocr 설치는 다음 문서를 기반으로 한다.

https://gist.github.com/IaroslavR/834066ba4c0e25a27078

물론 OS가 다르다면 다른 블로그 및 tesseract-ocr 설치 문서에 의거해서 설치가 가능하지만,

Amazon Linux AMI는 해당 문서대로 설치해도 설치가 실제로 잘 안된다.

그러므로 위 링크에 있는 문서를 기반으로 하게 되었다.


다만 위 문서대로 100% 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한국어 버전을 설치하고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코드도 이에 맞게 변형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위 문서를 기반으로 코드를 수정하면 다음과 같다.


# 기본 프로그램 설치
sudo yum install autoconf aclocal automake
sudo yum install libtool
sudo yum install libjpeg-devel libpng-devel libtiff-devel zlib-devel

# Leptonica 설치 - 이미지 처리 분석을 위한 도구

cd ~/downloads
wget http://www.leptonica.com/source/leptonica-1.72.tar.gz
tar -zxvf leptonica-1.72.tar.gz
cd leptonica-1.72
./configure
make
sudo make install
cd ..

# Tesseract-ocr 3.04 설치

# 주의점: c++이 설치되어있지 않으면 설치가 안된다. 
# 만약 설치가 안되어있다면 sudo yum install gcc-c++ 을 실행해서 설치한다.

wget https://github.com/tesseract-ocr/tesseract/archive/3.04.00.tar.gz

tar -zxvf 3.04.00.tar.gz
cd tesseract-3.04.00/
./autogen.sh
./configure
make
sudo make install
sudo ldconfig

# 언어 팩을 다운받고 추가하는 부분을 아래에서 진행한다.

cd /usr/local/share/tessdata
# 원문 문서에서는 해당 경로가 아닌 다른 경로에서 다운받도록 되어있으나, 3.04 파일이 아니므로 아래 링크에서 받아야 한다.

# 만약 다운을 받았는데 용량이 너무 적게 나타나면, 제대로 다운로드가 안된것이니 참고하도록 한다.

sudo wget https://github.com/tesseract-ocr/tessdata/tree/3.04.00/eng.traineddata
sudo wget https://github.com/tesseract-ocr/tessdata/tree/3.04.00/kor.traineddata
export TESSDATA_PREFIX=/usr/local/share/

# 최적화에 사용되는 파일이다. 이것은 받아두도록 한다.
sudo wget hhttp://tesseract-ocr.googlecode.com/files/tesseract-ocr-3.01.osd.tar.gz
sudo tar xvf tesseract-ocr-3.01.osd.tar.gz
sudo mv tesseract-ocr/tessdata/* .
sudo rm tesseract-ocr-3.01.osd.tar.gz

nano ~/.bash_profile
# Copy this line to the end: export TESSDATA_PREFIX=/usr/local/share/
# Verify:
tesseract --list-langs



여기까지만 하면 설치 완료. 테스트를 해보도록 한다.

테스트를 위해서 아무 문서나 막 퍼오면 안되므로, 공정거래법 조항 일부를 이미지로 저장해보도록 한다.



이제 한번 실행해보도록 한다.


~/$ tesseract test.png ./out_kor -l kor hocr
Tesseract Open Source OCR Engine v3.04.00 with Leptonica


여기서 파라미터를 보자.

test.png: 이미지파일

out_kor: 텍스트파일, out_kor.txt로 생성된다.

-l kor: language를 한국어(kor)로 한다.

hocr: 이건 사실 안붙여도 된다. 결과값을 XML로 받아볼 때 쓰는 파라미터로, out_kor.hocr 파일이 추가 생성된다.


이제 한번 결과를 보도록 한다.



제1징 충직
제1조(독적) 미 킵톨 시밉저익 시짐저쎄직저뮈익 님욤피 과도한 결재릭익 짐중들 말저히고「 부딥한곰돔뱉뮈 및 믈곰짐거레뱉뮈쿨 규재히며 곰절히고 저뮤로문 결젤들 촉 같으로써 칠익직민 기밉팥돔들 조

제츠조썹의) 미 밑에서 시욤히는 욤머익 짐익는 다믈피 같다 <개절 `딘므2 `2 핀′ 잿딘므듭 `2 3[| ′ 잿므므므 2 5 ′ 2[|미 ` 내 ′ 2띤띤4 `2 어 ′2[|띤7 4 27 ′ 2딘[|7 된 3 ′ 2미7 4 내 ′ 2미7 m 읽 >
` 쩨밉쟈맙 말든 재조밉「 서비스밉「 기다시밉들 미 }는 저들 말한다 시밉저익 미믹들 무 햐뱉뮈쿨 흡 밈뮌 좁밉뮌 대리인 기다익 저는 시밉저한체에 관한 규절익 직욤에 있어서는 미룰 시밉저로 튼다
`익2 에주회샤맙 말릴 ×식(붉홍들 쪼힙한다 미바같다뵙 소뮤쿨 톰히며 극내회시익 시밉내욤들 저쎄바는 것들 주된 시밉으로 허는 회시로서 저 솝긔미 다쇼톨효렬미 접히는 굳맥미심민 회시쿨 렬한다
잿익딘 셈저회시셈긴흔 펫주회시에 익히며 돠쇼롤효렬미 접히는 기준에 따리 그 시밉내욤들 저쎄말는 극내회시쿨 말한다
`익4 "손 텃샤한 저회시에 익히며 다쇼롤효렬으로 접히는 기준에 따리시밉내욤들 저쎄말는 극내회시쿨 말한다
2 미밉짐」 미리 말든 돔말민미 다들 칵독익 구쿤에 따리다쇼롤효렬미 접히는 기준에 익히며 시실십 그 시밉내욤들 저쎄히는 회시익 짐한들
기 돔말민미 회시민 결무그 돔말민피그 돔말민미 저배늘 」 히다미십익 회시익 징한
다 돔말민미 회시기미닌 결무 그 돔말민미 저쎄히는 2미심익 회시익 징한
3 에멸회샤맙 말든 2미십익 회시기돔말한기밉짐한에 속하는 결무에 미돌 회시는 서로 심대말익 계멸회시리 한다
3익2 에멸줄쟈틴 기밉짐한 소속 회시기 계멸회시익 주식들 취득 또는 소뮤히는 뱉뮈쿨 }
딘익딘 에멸줄저회 린 계멸줄저쿨 톱히며 튼 계열 법 주식들 또는 소뮤히는 계멸회시쿨 말한다
3익4 에멸줄저대뺄뵈샤틴 계멸줄저쿨 뺄바며 계멸줄저회시기 쉐득 또는 소뮤히는 계멸회시 주식들 말뱉한 계멸회시쿨 말한다
딘익드 }줄저”린 크게 미십익 계멸줄저로 민결된 계멸회시모두기계멸줄저회시 및 계멸줄저대심회시기 되는 계멸줄저 핀계쿨 말한다
딘익듭 〉줄저회시짐한"미린 기밉짐한 소 회시중 순흰줄저핀계에 있는 계 법 짐한들 말한다
3익7 재무보즐떼린 기밉짐한에 속바는 회시기다믈 칵 독인 어느 히다에 레딥바는 극내굳튤기핀익 며신피핀킥히며 극내계멸회시에 대히며 뱉히는 보즐 말한다



보다시피, 100% 만족하는 결과가 나오지는 못하였다.

하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의 인식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

해당 부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부분은 추후 테스트를 통해서 세부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2. python에서의 설치 및 실행 (pytesseract)

Python 2.7에서는 pytesseract 를 설치하여 구현이 가능하다.

물론 Tesseract가 사전에 설치가 되어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설치한다.



~/$ pip install opencv-python
~/$ pip install pytesseract

이렇게 두개를 설치하면 된다.

테스트 코드도 다음과 같이 짜본다.



import cv2
import PIL
import pytesseract

img_path = 'test.png'
img = cv2.imread(img_path,cv2.IMREAD_COLOR)
img2 = cv2.cvtColor(img, cv2.COLOR_BGR2GRAY)
img2 = PIL.Image.fromarray(img2)
txt = pytesseract.image_to_string(img2, lang='kor')
print(txt)



1. test.png를 img_path 이름으로 한다.

2. img 변수에 cv2.imread를 이용해서 이미지를 실제로 불러온다.

3. img2 변수에 Grayscale(흑백) 으로 변환을 시킨다.

4. 이미지 처리 및 핸들링을 위해서 PIL Image를 사용한다. (다만 위 예제에서는 이를 직접적으로 활용하지는 않는다, 세부적으로 다룰 때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5. pytesseract를 사용하여 이미지 내 글자 추출을 txt로 하고 출력한다.


이렇게 하면 다음과 같은 결과가 나온다.



제1징 충직
재1조(독적) 미 킵톨 시밉저익 시짐저쎄직저뮈익 님욤피 과도한 결재릭익 짐중들 말저히고「 부딥한곰돔뱉뮈 및 믈곰짐거레뱉뮈쿨 규재히며 곰절히고 저뮤로문 결젤들 촉 같으로써 칠익직민 기밉팥돔들 조

재츠조찔의) 미 밑에서 시욤히는 욤머익 짐익는 다믈피 같다 <개절 `딘므2 `2 핀′ 잿딘므듭 `2 3[| ′ 잿므므므 2 5 ′ 2[|미 ` 내 ′ 2띤띤4 `2 어 ′2[|띤7 4 27 ′ 2딘[|7 된 3 ′ 2미7 4 내 ′ 2미7 m 읽 >
` 쩨밉쟈맙 말든 재조밉「 서비스밉「 기다시밉들 미 }는 저들 말한다 시밉저익 미믹들 무 햐뱉뮈쿨 흡 밈뮌 좁밉뮌 대리인 기다익 저는 시밉저한체에 관한 규절익 직욤에 있어서는 미룰 시밉저로 튼다
`익2 에주회샤맙 말릴 ×식(붉홍들 쪼힙한다 미바같다뵙 소뮤쿨 톰히며 극내회시익 시밉내욤들 저쎄바는 것들 주된 시밉으로 허는 회시로서 저 솝긔미 다쇼톨효렬미 접히는 굳맥미심민 회시쿨 렬한다
잿익딘 셈저회시셈긴흔 펫주회시에 익히며 돠쇼롤효렬미 접히는 기준에 따리 그 시밉내욤들 저쎄말는 극내회시쿨 말한다
`익4 "손 텃샤한 저회시에 익히며 다쇼롤효렬으로 접히는 기준에 따리시밉내욤들 저쎄말는 극내회시쿨 말한다
2 미밉짐」 미리 말든 돔말민미 다들 칵독익 구쿤에 따리다쇼롤효렬미 접히는 기준에 익히며 시실십 그 시밉내욤들 저쎄히는 회시익 짐한들
기 돔말민미 회시민 결무그 돔말민피그 돔말민미 저배늘 」 히다미십익 회시익 징한
다 돔말민미 회시기미닌 결무 그 돔말민미 저쎄히는 2미심익 회시익 징한
3 에멸회샤맙 말든 2미십익 회시기돔말한기밉짐한에 속하는 결무에 미돌 회시는 서로 심대말익 계멸회시리 한다
3익2 에멸줄쟈틴 기밉짐한 소속 회시기 계멸회시익 주식들 취득 또는 소뮤히는 뱉뮈쿨 }
딘익딘 에멸줄저회 린 계멸줄저쿨 톱히며 튼 계열 법 주식들 또는 소뮤히는 계멸회시쿨 말한다
3익4 에멸줄저대뺄뵈샤틴 계멸줄저쿨 뺄바며 계멸줄저회시기 쉐득 또는 소뮤히는 계멸회시 주식들 말뱉한 계멸회시쿨 말한다
딘익드 }줄저”린 크게 미십익 계멸줄저로 민결된 계멸회시모두기계멸줄저회시 및 계멸줄저대심회시기 되는 계멸줄저 핀계쿨 말한다
딘익듭 〉줄저회시짐한"미린 기밉짐한 소 회시중 순흰줄저핀계에 있는 계 법 짐한들 말한다
3익7 재무보즐떼린 기밉짐한에 속바는 회시기다믈 칵 독인 어느 히다에 레딥바는 극내굳튤기핀익 며신피핀킥히며 극내계멸회시에 대히며 뱉히는 보즐




물론 위 예제와 마찬가지로 글씨 필터링이 썩 만족스럽지는 못한다.

다만 tesseract-ocr에서 직접 실행한 것보다는 그나마 조금 나아 보이기도 하다.


이제 이 부분을 바탕으로 좀 더 정교한 검색 및 부분 추출 등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서 다루도록 하며,

기초적인 설치 및 사용은 여기서 마친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서두는 표창원 국회의원이 올린 SNS의 입장으로..


사실 이 글을 쓰기 전에 고민을 좀 해봤습니다.

정치(Politics) 카테고리에 넣을까, 아니면 마케팅(Marketing) 카테고리에 넣을까.

마케팅 쪽으로 넣는 것이 더욱 적합하다고 판단을 하였고, 발행 주제 역시 '경영,직장' 쪽으로 하였습니다.


정치권 문자폭탄하고 마케팅이 무슨 관계가 있냐고요?

관계가 당연히 있죠. 아주 많이 있습니다.


그것이 도대체 무슨 연관관계가 있는지를 들어보기 위한 것이 지금 쓰고자 하는 글의 목적입니다.




사실 국회의원의 전화번호를 알아내고, 그 전화번호에다가 수많은 문자를 보내서 괴롭히게 하는 것이 올바른 행동은 당연히 아닙니다.
그래서 그 자체를 옹호를 할 생각은 당연히 없습니다.

그러나, 어디까지가 문자폭탄이고, 어디까지가 관심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법이지요.
그래서 다소 글이 조금 길더라도, 하나씩 살펴보면서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개인과 기업의 피해 사례에 대하여


자. 일반인이 있습니다. 원하지 않는 스팸문자를 받습니다.
그런데 그게 1~2개가 아니라 100개~200개라면 그것은 분명한 사생활 침해가 맞습니다.

한 기업이 있습니다. 그 기업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서비스가 당연히 있을 것이고요.
그리고 그 기업에 대한 악의를 가지고 있지도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 마냥" 마구 퍼트리는 개인 또는 단체가 역시 있습니다.
역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점에서, 처벌을 당연히 받게 되겠죠.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만 비틀어 보겠습니다.


일반인이 있습니다. 원하지않는 스팸문자를 받습니다.
그것이 100개~200개 정도로 엄청나게 많은 문자였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그 일반인은 뭔가 안좋은일을 했던 가해자였고, 반대로 문자를 보낸 사람은 피해자였습니다.

과연 누가 잘못한 것일까요.
당연히 경찰에서 판단하거나 법원에서 판단을 하게 되겠죠.



한 기업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기업은 폐수를 몰래 유출을 한 기업이였고 이를 숨기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걸 어떤 개인 또는 단체가 발견하게 되었고 이에 대한 소명운동을 적극적으로 하였습니다.

과연 누가 잘못한 것일까요.
그 역시 놀랍게도(?) 법원에서 판단을 하게 됩니다.


최근 나왔던 기사 중 일부입니다. (출처: 한국일보)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김 부장을 내부문건 유출과 회사 명예훼손 등의 책임을 물어 해고했고 영업기밀 유출과 사내 보안규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최근 국민권익위원회는 김 부장의 기밀 유출이 공익적 제보에 해당된다며 복직을 요구했고 현대차는 지난달 그를 복직시켰다.



현대차 내부문건 유출 관련하여 소송 건이 있었던 것은 왠만한 분들은 알 만한 그런 일일 것입니다.
내부문건 유출을 한 사람이 올바르게 행동했을까? 그것에 대한 논란은 당연히 많았습니다.

어떻게보면 판결 자체는 굉장히 다행스러웠지만, 상황에 따라서 뒤집힐 수도 있었던 판결이였습니다.





2. 기업 활동과 마케팅


여기서 한가지 생각을 해 봅시다.

기업이 제품을 만들고, 서비스를 하고. 

이를 통해서 매출을 올리고, 회사 이미지도 상승시키기 위한 여러가지 많은 활동들을 하고, 

그것을 한 단어로 요약하면 바로 '마케팅'이 됩니다.


그런데 그 활동이 과연 순방향성만 가지고 있을까요? 절대 아닙니다.


고객들을 상대합니다. 고객 불만이 당연히 나올 수 있습니다.

옛날에는 고객에게 어필할 줄만 알았습니다.
설령 고객 불만에 대해서는 그냥 대충 만족할 정도로 처리만 해주면 장땡인줄 알던 시대였습니다.

그랬던 고객이 이제는 인터넷이 발전하고 쌍방향성을 가진 마켓3.0의 시대가 도래하게 되면서 달라졌습니다.
어떻게 달라졌냐면, 그것은 바로 고객들이 자신들의 불만을 회사가 아닌 모든 공개된 공간에 입소문으로 퍼트리는 것입니다.

처음엔 그런다고 달라지겠어 그러다가 나중에 가니까 사태가 점점 커지고 회사 전체가 뒤집힌 그런 사태가 발생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스페셜경제


이 사건 아실 겁니다.

옥시 가습기살균제 사건.


물론 이 사건같은 경우는 사상 최악의 환경재해라 불릴정도로 큰 사건이기 때문에 널리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결국 판매를 중단하는 당연한 결과가 나온 것이고요.


하지만 비단 이 정도의 큰 규모가 아니다라고 해도, 이와 유사한 경우는 찾아보면 얼마든지 있습니다.

기업이 고객에 대한 응대를 메뉴얼대로만 대충대충한다거나, 성심성의껏 다해서 잘해주려는 의지가 전혀 없고 무시했다가는
진짜로 큰 코를 다치는 시대.


순방향과 역방향의 차이는 간단합니다.
순방향이 판매를 올리기 위한 활동이라면, 역방향은 판매고객을 잃지 않기 위한 활동입니다.


마케팅은 이러한 자사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판촉활동에 대한 순방향을 제공하고 있지만,
고객 응대라던가, 혹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고객에게 대응하는 법이라던가. 
그런 것에 대한 부분도 같이 생각을 해야만 합니다.

(권장사항이 아닙니다. 필수사항입니다.)



3. 고객에 대응하는 법


사고 또는 고객들의 입소문에 의해서 이미지가 좋아지지 않게 되었을 때. 
과연 미봉책으로 입을 닫고 대응하면 알아서 넘어갈까요.

실제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고객들도 바보가 아닌 이상, 가슴 속 한 곳에는 응어리로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빠르게 풀어주려는 노력을 보여준다면 몰라도,
그렇지 않고 반복적으로 한다면 고객들은 떠나가거나 포기를 하겠지요.


어떻게 보면 '고객 길들이기'라는 굉장히 안좋은 용어를 쓰기도 합니다.


아.. 이건 그냥 드립좀 쳐보려고 사진 올린겁니다. 본문 내용과는 전혀 상관없습니다


고객을 길들인다?

고객은 물건을 사는 甲이고, 기업은 물건을 파는 乙이 기본적으로 성립되지만,
실제로는 자본력을 갖춘 큰 세력은 아무리 물건을 팔아도 甲이 되고, 해당 기업의 물건을 구매하고 이용하는 고객은 결국 乙이 되어버립니다.

즉 고객 길들이기란, 갑과 을이 바뀐것도 모자라서 고객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결국 고객은 4가지 유형입니다.

1) 악의적이고 허무맹랑하고 앞뒤가 하나도 안맞으면서 자사 제품 및 서비스를 비난하는 사람
2) 발전적이고 건설적인 의견이지만 쓴소리 꽤 많이 하는 사람
3) 입에 발린 사탕마냥 좋은말만 마구 하는 사람
4) 아무 말도 안하는 사람


고객 길들이기를 하는 회사라면. 
1,2번은 당연히 사람 취급도 안할 것입니다.
3번만이 자기 고객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들은 칭찬만 하기 때문에 
자기 고객을 위한 서비스가 아닌 자사를 위한 서비스를 계속합니다. 

어차피 쟤들은 그런것에 만족할테니까.


그러나 진짜 발전적이 회사라면 저렇게 해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1번 고객 유형은, 왜 저사람이 우리 제품에 저렇게 안좋은 소리를 하는것일까 진지한 면담창구를 마련해주도록 해야하고.
2번 고객 유형은, 진지하고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한 만큼, 당장에 듣기는 싫더라도 검토를 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물론 3번, 4번에 대해서도 자의적으로 납득이 가능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해야 합니다.



4. 국회의원과 문자폭탄


행여나 제 글을 처음부터 쭉 보셨던 부분이 있다면. 
이 부분을 기다리셨을지도 모르겠네요.


여태까지는 마케팅 관점에서 고객들의 불만 유형에 따른 응대 유형 및 방향에 대해서 언급을 해 보았습니다.

이제는 정치인입니다.


정치인 포함, 국회의원들은 그 분들 자체가 하나의 걸어다니는 기업입니다.

왜냐. 국민들의 손으로 직접 선출이 되어서 활동을 하거나, 혹은 이미 선출되었던 경험이 있어서 활동을 했던 분들이거나.


어떻게 보면, 기업보다도 더 규모가 클 수도 있어요.

직접적으로 나라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분들이거든요.


그래서 그 분들 행동 하나하나에 주목하고 관심가지게 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고, 그리 해야 합니다.

국가라는 하나의 거대한 기업과 그 곳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국회의원이라는 무형의 서비스이기 때문입니다.


국민 참여 시대입니다. 
비단 SNS뿐만이 아니더라도, 국민들은 이제 나라가 돌아가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관여도 할 줄 알아야 합니다.

자기들 손으로 직접 뽑은 국회의원이 이상한짓을 하지 않도록 국민들이 스스로 감찰관이 되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휴대폰번호를 알아내서 문자를 보내는것 자체를 옳다고 볼 수는 없지만,
휴대폰으로 연락을 하면서까지 꼭 보내야 하는 문자도 다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사람인지라, 문자폭탄에 기분 상하고 그러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잘못한 일이 있다고 해서 그것에 대한 지탄을 받더라도 기분 상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나 현재 자리는 모든 국민들이 지켜보는 자리인만큼. 

그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 하나하나에 신경쓸 줄도 알아야 합니다.




표창원 의원의 말처럼, "부고문자를 제외한 모든 언론보도는 인지도 향상에 도움된다"라고 하였습니다.

전 그 말에 동의합니다.


수동적 고객응대 및 기업 중심의 서비스와 같은 사고관을 가진 국회의원이라면, 당연히 쓴소리는 문자폭탄으로 치부해버리고 고소하려고 하겠죠.

하지만 적극적 고객응대 및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하는 국회의원이라면, 쓴소리건 아니건 일단 모두 소중한 자료로 생각하고 이를 통해서 국민들의 생각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언제까지 좋은것만 보고 나쁜것은 안보고 그러실겁니까.

매우 안좋은 악의적인 글을 쓰는 고객들도 분명한 이유가 있어서 쓰닌것이고, 조금이라도 만족도를 높이도록 최선을 다해야죠.


필터링의 시대에서 빅데이터의 시대로 접어든 근본 이유도 이러한 모든 데이터를 통한 분석이 용이하다고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국회의원도 움직이는 기업입니다.

시장 3.0, 쌍방향 Communicaton. SNS 그리고 소통.
이런 것이 잘된 국회의원이라면, 앞으로 나라를 어떻게 이끌 것인지에 대한 기대를 할 수 있습니다.

기업 중심 서비스, 고객 응대에 대한 수동적 대응, 마음에 안드는 자료에 대한 필터링. 혹은 고소.

이런 국회의원은 국민만을 생각한다는 것은 거짓말이고,
앞으로 나라를 이끌 방향에 대해서도 딱히 고민해보지 않은,
즉 구태 정치인의 행보로 생각하면 간단합니다.



문자폭탄은 하나의 관심이자, 인기 척도이기도 합니다.
좋은 내용보다는 나쁜 내용이 더 많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찌되었든 나쁜 내용 또한 관심일 수도 있고. 
도가 지나치지 않는 범위 (문자 메시지로 개인적 공간으로의 전송 또는 욕설, 비속어 등의 사용을 뜻함) 에서 경청하는 자세를 가진다면.

조금 더 좋은 국회의원이 될 수 있고, 조금 더 나은 정당이 될 수 있습니다.


도가 지나치다면 그것은 그냥 무시하면 되는것이고.
도가 지나치지 않는다면 이것을 발판삼아서 더 나아가면 되는것이고.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서 슬기있게 대처 방법을 마련해서 호감으로 들어설 수도 있습니다.



5. 결론


안좋은 문자 많이 받았다고 문자폭탄이라고 너무 치부하지는 마세요.
진짜 안좋다면 무시하면 되는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왜 나한테 이런 내용을 보냈는지를 생각도 해보시고요.
내가 뭔가 안좋은 행동을 해서 발생한 것이라면 그것에 대해서 국민들을 이해시키려는 노력도 해보시고요.

소통을 좀 해보세요. 국회의원도 시대의 변화에 맞게 움직여야 합니다.
국민들이 뽑아준 사람입니다. 책임감을 가져야 하고,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위기를 기회로 넘길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이 될 것인지는 스스로가 알 문제입니다.

그런 것도 스스로 모른다면. 결국은 구태 정치인일 뿐입니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