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념과 사고

사진출처: 스포츠서울


그런데 북한놈들은 김일성 가면을 쓰면서 올림픽을 정치에 노골적으로 이용하더군요.

저런 모습은 다른 나라에서 하는 경기에 해도 개탄스러울 노릇인데,

하물며 우리나라 평창에서 이런일이 발생하다니요.


대통령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제재도 안하고 그냥 놔두었다는 사실은 충격이기까지 합니다.


저는 대통령의 사상을 검증하거나 의심하거나 그럴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심지어 문대통령을 뽑지는 않았으나, 당선되었을 때 축하해줬고 초반에 국정운영 잘해준 점도 당연히 인정합니다.


그런데 이건 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선발로 인해서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들고.

북한놈들에게 유례없는 선처를 베풀어주고 있고.

북한놈들 하고 싶은것 다 하게 하고.


지금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한민족 한국가 이딴 말도안되는 개소리나 하면서 짓껄이는건지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요즘 시대는 민족이라는 개념도이 없는 국제화 시대이자, IT가 이끌어가는 첨단 문화의 시대인데 이에 반하는 행위만 하고 있습니다.


앞의 선례를 보고도 느끼는 것이 없나봅니다.

김대중 대통령 시절, 노무현 대통령 시절. 다른건 다 인정해도.

북한에게 마구마구 퍼주고 나서 돌아오는건 아무것도 없었는데.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는 것을 개나 소나 다 아는데도 퍼주는것 보면 어이가 없을 정도입니다.


누가보면 우리나라가 진짜 잘 살고 선진국인줄 아나봅니다.

젊은 청년층은 먹고살기 힘들고 취업되기 힘들다고 그러고 있고.

우리나라가 잘살지도 않고 선진국도 전혀 아닌데도 잘사는 나라고 선진국인것마냥 착각하는 그런 행동을 보이는 것이

내부에서는 반발을 살 수밖에 없습니다.

아니, 반발을 안하면 그게 이상한거죠.


주제를 알아야죠.


가진 돈도 없는데 기부하고 그러는 사람들 많습니다.

솔직한 말로, 제가 봤을 때에는 그다지 납득은 안갑니다. 하지만 그런가보다 하겠습니다. 저하고는 다르니까.

그런데 이상하게 DJ정부, 노정부, 문정부에서는 북한놈들에게 선처를 베풀고 잘해주고 그러는거를 보면

마치 적한테 아부떨면은 좋은결과가 생길것이라고 "착각"하는 것 같습니다.


만약 그렇게 해서 결과가 좋았으면 벌써 좋았게요.

말도 안되는 소리죠.


그냥 남이에요. 아니, 우리나라를 위협하는 적이에요.

북한놈들이 참석하겠다고 해도 한발짝도 들어서지 말라고 쫓아내도 모자랄 판국에,

입국을 허용해주고, 응원까지 하게 해주고, 이제는 김일성 사진을 들고 응원하는걸 옆에서 봐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한다?


평화를 위한 노력을 하는 건 예의상 높이 사겠지만,

국민들을 설득시킬 수는 없을겁니다.

앞으로도 계속 없을 것이고요.


젊은층들은 특히 북한과의 이해관계가 더더욱 없어지기 때문에, 절대로 설득될 일 없을겁니다.

그래서도 안되고요.


진짜 자유한국당같은 적폐놈들이 판치고 다니는데도 고정 표가 계속 나오고 그러는거 보면,

현 정부의 이런 상상조차 할수없는 말도안되는 짓을 하기 때문은 아닌가 의심까지도 해봅니다.


한심하고 개탄스럽고 분노를 금치 못하겠네요.



Comment +0

사진출처: 빗썸 18.02.02 차트


돈을 쉽게 벌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만약에 쉽게 돈을 벌었다면. 쉽게 돈을 잃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하루만에 막 두배로 돈을 벌었다고 칩시다.

그건 실력일 수도 있지만, 운이 더욱 많이 작용한겁니다.

그리고 크게 벌었기 때문에, 그것에 더욱 집착하게 됩니다.


결국은 벌은 것 만큼 잃거나, 벌은 것보다 더욱 잃을 가능성도 높아지는 것이죠.


운이 좋아서 비트코인과 같은 투기로 돈을 크게 벌었거든. 

개인이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과 마음가짐은 무엇일까요.


1. 절대 실력이 좋아서 번게 아니다.

2. 다음 번에도 이만큼 벌 것이라는 기대는 하지 말아라. 설령 오늘 30% 수익이 났다고 해도 다음에는 3%의 수익에도 감사할 줄 알아라.

3. 오래 들고 있는 것만이 능사도 아니며, 단타를 하는 것 또한 능사도 아니다. 그런거 구분하지 말고 그저 기회 줄 때 팔거나 사야 한다.


뭐 이 정도 되겠네요.


비트코인이 왜 이지경이 되었을까요.

간단합니다.

올랐으니까 떨어지는겁니다.


저는 비트코인에 대한 전망이나 의견을 이 블로그에서 수 차례 제시했었습니다.

제가 처음에 글썼을 때는 400만원까지 올랐다가 다시 떨어질 때였고,

다음에 글썼을 때는 2천만원까지 올랐을 때였죠.

물론 그 때하고 지금하고 썼던 글의 내용은 비슷하고, 이 글 또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올해는 분명 어딘가 투자를 하기에는 좋은 해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비트코인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도박과도 같다는 언급도 했고요.


사람이라는 동물은.

돈을 적게 꾸준히 벌면, 침착성을 유지할 수 있어서 계속해서 벌 가능성이 높아지지만,

돈을 크게 순식간에 벌면, 침착성을 잃고 더욱 과감해져서 오히려 다 까먹을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돈을 적게 꾸준히 잃으면, 그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침착하게 더욱 좋은 투자수단을 찾으려는 반면,

돈을 크게 순식간에 잃으면, 침착성을 잃고 복구해야되겠다는 생각에 더욱 크게 까먹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러분은 무엇을 선택하시겠습니까.

벌거나 잃거나 해도 돌아오는 답은 결국 똑같다 이겁니다.


꾸준함을 이길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돈이라는건. 그렇게 쉽게 벌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흔히들 말하는 주식시장이 있죠.

수많은 작전과 사기가 난무하는 그런 곳입니다.

그래서 그걸 알고서도 수익을 내기 위해서 수많은 연구를 하고 고민을 하고 연구를 합니다.

피나는 노력과 침착한 마인드를 유지하면서 말이죠.


그렇게 해야만 수익이 나는 시장이 투기시장이자, 투자시장입니다.


남탓하지 마세요. 자업자득입니다.

벌어도 내탓. 잃어도 내탓입니다.


당연히 다시 비트코인이 회복하고 오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하한가도 없고. 분석조차 가늠이 안되는 그런 시장에서는

결국 운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곳에서 한탕을 노리느니 차라리 주식, 선물, 부동산으로 한탕을 노리세요.

아니면 아예 하지를 말던가요.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 +0

(1) 1월25일 오전10시 오픈. 다운로드 받고 바로 튜토리얼 수행.

튜토리얼 수행 후 캐릭터를 만들면 mysql 에러 발생.


그리고 다시 재접속하면 튜토리얼 처음부터 다시해야됨.

이거 한 10번 하다가 포기.



(2) 1월25일 오후쯤 되니까 점검공지 뜸.

(3) 1월25일 더 지나니까 서버 하나가 늘어났음. 그러나 대기자수 10000명 나옴.

출장중이라서 할 시간이 없는 관계로 포기했음.



(4) 1월26일 오전. 여전히 1만명 나옴.

(5) 1월26일 점심. 드디어 점검하는듯. 이제 해결되려나.

(6) 1월26일 초저녁. 다시 접속을 하니까 접속자수 1명으로 나옴. 이제 되나 싶었지만 1명에서 더이상 안줄어들음. 

한마디로 유저들 상대로 사기친거나 마찬가지.


(7) 1월27일 저녁. 그리고 또다시 점검.

(8) 1월27일 저녁10시50분. 지금 글쓰는 시간. 

1시간 전에 점검 끝나고 접속하니까 7만명 기다리라고 나옴. 하지만 사람 줄어드는게 보임.

이야 어느새 14219명으로 줄었다. 진짜 줄긴 준다.


(9) 과연 접속이 될까요, 안될까요? 저도 확신은 못합니다.

다만 이 게임이 재밌을거같아서가 아니라 하도 일처리를 못해서 오기로 들어가려고 하게 됩니다.



NEXON이 국내 제1의 게임 매출기업인 것은 누구나 잘 아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Netmarble보다는 다소 늦지만 모바일게임 시장에 진출도 했고요.

하지만 NEXON에서 제작한 대작게임에서 이런 사태가 벌어지는 경우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즉 동시접속자수와 그것에 따른 서버운영, 기타 등등 준비가 하나도 안되어있다라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게임 유저들을 흔히들 이런 생각을 합니다.

어차피 제시간에 열리는게임 없다. 하루는 있어야 제대로 된다.

그러므로 기대자체를 하지 말자. 


이게 관용화되어 있습니다. 

오픈 당일날 처리를 제대로 한 적이 있었으면 과연 이런말이 나왔을까 의문입니다.


국내에서 모바일게임 이거저거 엄청많이나오고, 매출도 잘 나오고있는 것은 다 압니다.

하지만 이런 기본적인것조차도 제대로 못하면서 매출에만 골돌하는 형태를 한두번 본 것이 아닙니다.

물론 그래도 돈이 되니까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일 수도 있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유저들에 대한 배려는 말로만 배려하는것이고, 실제로는 돈뽑아먹는 기계로만 본다는 것이죠.


과연 게임회사의 이러한 형태.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최근 10년동안 별 문제 없었으니,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까요.


하지만 운영 끝내주게 잘하면서 과금요소도 충족시켜주고.

유저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면서 매출까지 높게 나오는 그런 게임들이 하나둘씩 나온다면.

지금과같은 운영을 하는 게임회사는 결국 밀리게 될 것입니다.


게임회사와 게임유저를 보면 갑과 을이 바뀌었다는 느낌 많이 듭니다.

게임유저들이 다시 갑을 찾아와야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하지만 최소한 고객 중심의 운영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서부터 잘못되고. 매번 반복되고. 그걸 당연시하게 여기고.


우리나라는 아직도 게임 후진국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