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블로터에서 좋은 기사가 하나 나왔네요.



스냅챗, 광고주 위한 서비스 업데이트



관련된 해외 기사원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https://techcrunch.com/2017/06/12/snap-publisher/




사진출처: bloter



TechCrunch에 따르면, Snapchat에서 광고주를 위한 3가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발표를 하였습니다.


1. 광고 효과 추적 관리자(Ad Manager)

2. 광고 제작 도구(Snap Publisher)

3. 공식인증 파트너(Snapchat Certified Partners)



하나씩 간단하게 살펴보죠.




1. 광고 효과 추적 관리자(Ad Manager)


출처: techcrunch


게재 광고가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관리하는 도구입니다.

광고 비용, 효과 등을 추적하는 것으로 봐야되곘지요.


Google Analytics, Facebook Page 등 이미 하고 있는 자체 분석도구를 스냅챗 광고주들에게도 똑같이 제공하는 것으로 보면 됩니다.




2. 광고 제작 도구(Snap Publisher)


어쩌면, 이 부분이 가장 핵심이 되는 내용일 수도 있겠네요.


사진출처: techcrunch



영상 편집 프로그램으로 광고를 입히는 도구로 보시면 됩니다.


회사 브랜드 로고 삽입(Import existing brand assets)


동영상의 가로/세로 규격 잘라내기(Trims horizontal videos for the vertical format)


사진에 Motion 추가(Adds motion to static photos)


다양한 광고 템플릿 제공(Offers Snap-provided ad templates for different objectives)


A/B 테스트(두 집단에게 기존/신규광고를 나눠서 보여준 후 효과측정)(A/B test different ad variats for performance)


광고주들이 광고매니저를 통해서 원클릭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제공(Lets advertisers buy through the Ad Manager with one click)



(Techcrunch 기사원문과 비교해본 결과, 블로터 기사에서는 조금 다르게 번역된 것 같은데, 이 블로그에 언급된 형태가 맞습니다. 블로터에서 약간의 오역이 있었던듯 싶네요)


이 도구를 활용하면 TV, Youtube의 광고를 Snap 광고(Snap ads)로 변환하는 데 들이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하네요.




3. 공식인증 파트너(Snapchat Certificated Partner)


외부 애드테크(Ad-tech) 업체와 인증제도를 시작한다고 하였습니다.

(애드테크란, 디지털광고 전문업체로 광고효과 및 빅데이터 기반으로 최적의 광고를 제공하는 전문업체로 보시면 됩니다.)


스냅챗 인증을 받은 파트너사는 스냅챗의 광고 API를 지원받으며, 이를 통해서 전문적인 광고전략 수립 및 더욱 큰 수익 창출이 가능해진다 하였습니다.

현재 제휴를 맺은 애드테크업체는 SocialCode, Adaptly, Unified, Hyfn 등이 있으며, 향후에는 Standard Partner Program을 통해서 

Resolution Media, Booyah Advertising, and PMG Worldwide를 포함한 25개 파트너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하였습니다.


사진출처: techcrunch



Techcrunch / Bloter 기사 요약은 여기까지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사실 Snapchat을 그리 많이 쓰지는 않습니다.

주로 Instagram이나 Youtube를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Snapchat이 미국에서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었지요.




광고 시장이 예전의 신문, 방송으로만 이루어지는 시대에서 인터넷, SNS 마케팅을 통한 광고로 확산되었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리고 스마트폰과 모바일이 활성화되면서 모바일 광고도 이미 상당부분 활성화가 된 상태입니다.


미디어를 소화하는 속도도 그만큼 빨라졌습니다.

사람들은 복잡하고 장황한것보다 단순하면서 임팩트있는 광고를 더욱 선호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고요.



사진출처: techcrunch



그렇기 때문에 스냅챗의 이번 서비스는 광고시장의 진화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광고를 쉽게 만든다는것. 그리고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Simple하게 만들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한다는 것.

그만큼 Impact 있는 광고가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반증할 수 있습니다.


즉 요즘 시대의 소비자들에게 더욱 어필할 수 있는 광고가 나올 수 있다는 뜻입니다.




광고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아이디어입니다.

스냅챗의 이번 광고 제작도구는 아이디어 도출을 위한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광고 제작에 들이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광고주들 입장에서는 스냅챗의 새로운 기능을 통해서 업무효율을 향상에 기여 할 수 있습니다.




IT 활용한 광고와 마케팅시장의 끝없는 진화. 어디까지 계속될까요.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영국의 전문 통계 사이트 Statista에 따르면, 2016년 4월 현재 모바일 메신저 전 세계 사용 순위 및 월간 이용자 수는 아래 사진과 같이 Whatsapp이 10억 명, Facebook Messenger가 9억 명을 기록하였습니다.

(사진에서는 Whatsapp이 몇백만명인지 짤렸지만, 10억명입니다 참고하시길..)

 

물론 지금이 10월이라는 점에서 통계가 나온 지는 한참 된 것도 사실이지만, 6개월 사이에 모바일 메신저 판도가 크게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 공신력은 있다고 봐야 되겠지요.

 

 

(라인은 2.15억명, 카카오톡은 48백만명이군요)

 

※ 출처: Statista - https://www.statista.com/statistics/258749/most-popular-global-mobile-messenger-apps/ 

 

 

 

그렇다면 Whatsapp과 Facebook 메신저가 사용자가 왜 저렇게도 많은 것일까요.

 

스마트 전자기기를 통한 무료 메신저가 보급되면서 가장 먼저 상용화된 앱은 다름아닌 Whatsapp.

그리고 Facebook과 Twitter 등 SNS가 엄청나게 활성화 및 상용화되면서 메신저를 도입한 Facebook.

 

결국은 사람들이 가장 많은 곳으로 사용자들이 몰리고, 이용자 수는 유지되기 마련이죠.

 

통계 자료에서 보면, 아래와 같은 설명이 있는데,

 

Many messenger apps offer features such as group chats, the exchange of graphics, video and even audio messages as well as stickers or emoticons.
 

 

쉽게 이해하자면, 대부분의 메신저들은 그룹채팅, 사진교환, 동영상 및 음성메시지, 이모티콘 등을 교환한다고 되어있습니다.

너무나도 당연한 이야기지요?

 

그래서 메신저 사용자의 신규 유입 및 이탈률은 매우 낮습니다.

 

 

메신저 사용자의 거의 대부분은 상기 언급 기능 사용 외 다른 기능 때문에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거든요.

 

어차피 공통기능이 비슷하다면

자신이 속한 활동 영역에서 가장 많이 알고 이야기하는 사람과

채팅을 하는 것이 가장 편하기 때문에.

 

 

 

 

일단 상기 표에 언급된 10개 메신저 중 스카이프, 바이버, BBM, 텔레그램을 제외하면

나머지 메신저는 각 국가 및 지역 별로 이미 입지를 굳힌 메신저입니다.

 

미국은 Facebook Messenger,

미국, 아시아 외 지역은 Whatsapp

중국은 QQ&WeChat, 일본은 Line,

국내는 카카오톡.

 

 

즉 이쪽은 신규시장이 들어오더라도 성공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습니다.

 

 

 

 

그런데. 사실 2013년에 모바일 메신저 시장의 아성에 도전장을 던진 기업이 있죠.

위의 순위권에도 있는 곳 중 하나인 텔레그램.

 

텔레그램이 성공한 요인은 간단합니다.

당시에는 메신저의 보안 및 정부 감시에 대한 이슈가 있었고, 텔레그램은 그런 것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서 인기를 얻었죠.

즉 메신저의 기술적 이슈가 아닌 시기를 매우 잘 타서 성공한 케이스입니다.

 

 

 

 

그런 면에서. 2016년 9월. 글 작성일 기준으로는 거의 한 달이 다 되어 가는 그 시점에서.

구글(Google)에서 새로운 모바일 메신저를 출시했습니다.

이름하여 다름아닌 알로(Allo).

 

 

 

(이거 제가 오늘 실제로 Allo 다운로드 받고 찍은 캡처화면입니다만, 한달도 안되어서 벌써 500만 다운로드군요)

 

 

그런데 구글에서 메신저 진출한다고 성공할까? 라는 의문이 당연히 들겠죠.

심지어 구글은 메신저 시장을 이미 여러 번 진출했다가 전부 다 말아먹었던 전적까지 있습니다.

 

Google Talk, Google Chat, Hangout..

이것들 다 구글에서 내놨었던건데 전혀 흥행을 이끌지는 못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글이 Allo를 출시한 이유는

텔레그램처럼 시기의 흐름을 탄 출시가 아닌, 다른 메신저와는 다른 차별화를 가지고 승부를 보겠다는거겠죠.

어떤 차별화가 있고, 알로의 특징이 어떤어떤 것이 있는지를 한번 다음 편에서 보도록 하겠습니다.

 

 

 

 

(2부는 다음 링크 클릭!) http://onikaze.tistory.com/340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