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블로터에서 좋은 기사가 하나 나왔네요.



스냅챗, 광고주 위한 서비스 업데이트



관련된 해외 기사원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https://techcrunch.com/2017/06/12/snap-publisher/




사진출처: bloter



TechCrunch에 따르면, Snapchat에서 광고주를 위한 3가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발표를 하였습니다.


1. 광고 효과 추적 관리자(Ad Manager)

2. 광고 제작 도구(Snap Publisher)

3. 공식인증 파트너(Snapchat Certified Partners)



하나씩 간단하게 살펴보죠.




1. 광고 효과 추적 관리자(Ad Manager)


출처: techcrunch


게재 광고가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관리하는 도구입니다.

광고 비용, 효과 등을 추적하는 것으로 봐야되곘지요.


Google Analytics, Facebook Page 등 이미 하고 있는 자체 분석도구를 스냅챗 광고주들에게도 똑같이 제공하는 것으로 보면 됩니다.




2. 광고 제작 도구(Snap Publisher)


어쩌면, 이 부분이 가장 핵심이 되는 내용일 수도 있겠네요.


사진출처: techcrunch



영상 편집 프로그램으로 광고를 입히는 도구로 보시면 됩니다.


회사 브랜드 로고 삽입(Import existing brand assets)


동영상의 가로/세로 규격 잘라내기(Trims horizontal videos for the vertical format)


사진에 Motion 추가(Adds motion to static photos)


다양한 광고 템플릿 제공(Offers Snap-provided ad templates for different objectives)


A/B 테스트(두 집단에게 기존/신규광고를 나눠서 보여준 후 효과측정)(A/B test different ad variats for performance)


광고주들이 광고매니저를 통해서 원클릭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제공(Lets advertisers buy through the Ad Manager with one click)



(Techcrunch 기사원문과 비교해본 결과, 블로터 기사에서는 조금 다르게 번역된 것 같은데, 이 블로그에 언급된 형태가 맞습니다. 블로터에서 약간의 오역이 있었던듯 싶네요)


이 도구를 활용하면 TV, Youtube의 광고를 Snap 광고(Snap ads)로 변환하는 데 들이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하네요.




3. 공식인증 파트너(Snapchat Certificated Partner)


외부 애드테크(Ad-tech) 업체와 인증제도를 시작한다고 하였습니다.

(애드테크란, 디지털광고 전문업체로 광고효과 및 빅데이터 기반으로 최적의 광고를 제공하는 전문업체로 보시면 됩니다.)


스냅챗 인증을 받은 파트너사는 스냅챗의 광고 API를 지원받으며, 이를 통해서 전문적인 광고전략 수립 및 더욱 큰 수익 창출이 가능해진다 하였습니다.

현재 제휴를 맺은 애드테크업체는 SocialCode, Adaptly, Unified, Hyfn 등이 있으며, 향후에는 Standard Partner Program을 통해서 

Resolution Media, Booyah Advertising, and PMG Worldwide를 포함한 25개 파트너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하였습니다.


사진출처: techcrunch



Techcrunch / Bloter 기사 요약은 여기까지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사실 Snapchat을 그리 많이 쓰지는 않습니다.

주로 Instagram이나 Youtube를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Snapchat이 미국에서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었지요.




광고 시장이 예전의 신문, 방송으로만 이루어지는 시대에서 인터넷, SNS 마케팅을 통한 광고로 확산되었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리고 스마트폰과 모바일이 활성화되면서 모바일 광고도 이미 상당부분 활성화가 된 상태입니다.


미디어를 소화하는 속도도 그만큼 빨라졌습니다.

사람들은 복잡하고 장황한것보다 단순하면서 임팩트있는 광고를 더욱 선호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고요.



사진출처: techcrunch



그렇기 때문에 스냅챗의 이번 서비스는 광고시장의 진화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광고를 쉽게 만든다는것. 그리고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Simple하게 만들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한다는 것.

그만큼 Impact 있는 광고가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반증할 수 있습니다.


즉 요즘 시대의 소비자들에게 더욱 어필할 수 있는 광고가 나올 수 있다는 뜻입니다.




광고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아이디어입니다.

스냅챗의 이번 광고 제작도구는 아이디어 도출을 위한 도움을 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광고 제작에 들이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광고주들 입장에서는 스냅챗의 새로운 기능을 통해서 업무효율을 향상에 기여 할 수 있습니다.




IT 활용한 광고와 마케팅시장의 끝없는 진화. 어디까지 계속될까요.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사진출처: techcrunch.com


기사 내용 원문은 Techcrunch에서 발췌하여 일부 번역한 것이니 참고 바랍니다.

원문: https://techcrunch.com/2017/05/17/google-launches-google-assistant-on-the-iphone/



I/O Developer Conference에서 Google은 Google Assistant를 이젠 Google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발표를 하였습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최초로 자사 스마트폰인 Pixel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호환가능하도록 한 데 이어서,

이젠 아이폰에서까지 사용 가능하도록 구현을 하였네요.


하지만 구글 어시스턴트 자체는 아직 기능적인 면에서 부족한 점은 많습니다.

현재 영어만 지원 중이라는 점에서, 아이폰 유저들은 구글 어시스턴트가 사용 가능하다고 해도 결국은 Siri를 사용하겠죠.


향후 구글어시스턴트는 이런 약점보완을 위해서 독일어, 불어, 브라질어, 포르투갈어, 일본어를 지원한다는 공식 발표를 하였고, 

그 다음으로는 스페인어와 다름아닌 한국어를 지원할 예정이라 하였습니다.




기사 내용 중 일부는 위와 같이 기재되어 있었습니다.


자. 한번 간단히 분석해보겠습니다.


이게 굉장히 재밌는 일이에요.
구글 인공지능 비서를 아이폰에서 구현한다라.

즉 자사의 AI제품을 자사 스마트폰이 아닌 최대 경쟁사 OS Platform에도 사용 가능하게 한 사실.

당연히 아이폰유저들은 Siri를 많이 쓸 것입니다.
그런데도 출시를 하였다는 것은 Siri에 대항해도 경쟁력이 있다고 Google에서 판단해서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제품은 특정 OS에서만 되지 않는다라는 호환성 측면에서의 우위를 나타내려는 것이기도 하고요.


사진출처: androidcentral.com


Google Messenger인 Allo는 기본적으로 Google Assistant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2016/10/16 - [IT/Worldwide IT] - 전세계 모바일 메신저 동향과 구글 알로(Allo) - 1
2016/10/22 - [IT/Worldwide IT] - 전세계 모바일 메신저 동향과 구글 알로(Allo) - 2


그렇기 때문에 Allo에서도 Google Assistant를 사용할 수는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글은 이에 한단계 더 앞서가서 Google Assistan를 메신저로만 한정짓지 않겠다고 한 모양입니다.



사진출처: it동아


사실 이런 경쟁은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Siri가 잘 만들어졌다는 것 당연히 인정합니다. 하지만, 하나의 OS에 하나의 AI 프로그램이 독점으로 사용되는것이 바람직하진 않죠.
MS Windows에서 Internet Explorer만 사용하는 것이 문제가 된 적이 있었고, 이제는 모든 Web Browser를 사용할 수도 있는 것처럼요.

같은 회사에서 동종 제품을 쓰면 호환성은 뛰어나겠지만, 기술 성장이 정체되고 독점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경쟁 제품의 등장은,
사용자들은 선택의 폭을 넓히는 데 기여를 할 수 있고,
개발자들은 기술경쟁을 통해서 더욱 많은 편의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즉 이젠 AI 비서 제품도 본격적인 경쟁체제에 들어갔다는 것이죠.


Google Assistant 다음 출시 언어에서도 봤듯이, 우리나라 한글도 선순위는 아니지만 후순위 목록에는 있었습니다.
중국어도 없는데 말이죠.

즉 한글에 대한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판단했거나. 아니면 국내 IT인구가 많기 때문에 이를 위한 지원을 하거나.
여러가지 선정 기준이 있었겠지요.

어떻게 보면 자랑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빨리 한글지원도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너광고 제안에 대해서는 적용여부 검토후 말씀드리겠습니다.
      블로그의 가독성을 해치지않는범위의 광고라면 마다할 이유는 당연히없으니까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