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8월30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2017) 개막에 앞서 컨퍼런스를 통해서 스마트워치 3종을 공개했다고 합니다.


기사 및 사진 출처: 블로터 - http://www.bloter.net/archives/288763


오늘도 블로터에서 좋은 기사를 제공하는군요.

다른 말 필요 없습니다. 바로 사진 공개할게요.


사진출처: 블로터



스펙 설명이야 블로터 기사를 직접 참조하시면 될 것 같고요.


이 사진을 보면서 다들 무슨 생각들을 할까요.

삼성이 또 저런거 만든다 이런생각들 하시나요.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봤을 때는 딱 하나가 떠오릅니다.


"디자인 상당히 잘 뽑았다"


무엇을 의미할까요.

그만큼 삼성전자 제품이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삼성에 대한 이미지는 호불호가 갈리지만, 제품 자체를 두고 보는 시선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많이 사는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일까요.


그렇다면.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핏빗 제품을 한번 보도록 할까요.


사진출처: 핏빗 홈페이지


글쎄요. 디자인을 보아하니.

너무 평범합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심지어 저 기업은 스마트워치 전문기업인데다 스마트워치 부문은 삼성전자보다도 매출이 더 나오는 기업인데도 저렇습니다.


2017/08/13 - [IT/Wearable Device] - 전세계 스마트워치 17년2분기 출하량


여기 쓴 글 보면 핏빗에 대해서 제가 최근에 평가한 글이 있는데, 핏빗 매출을 보면 전보다도 대폭 감소한 추세로 나타난다고 하였습니다.

전년 대비 34% 감소.


1위인 샤오미를 한번 볼까요.


출처: 샤오미 중국 홈페이지



물론 저 회사의 제품 디자인은 나쁘지도 좋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핏빗보다는 디자인 측면에서 약간 우위일 수 있고, 강력한 내수시장과 저렴한 가격이라는 엄청난 메리트가 있습니다.

즉 시장의 강자인 절대적인 이유가 존재하는 기업입니다.


그런데 핏빗은 이도 저도 아닙니다.


디자인이 뛰어난것도 아니고.

서비스가 좋은 것도 아니고.

기능이야 좋긴 하지만 사실 다른 제조사도 기능 자체는 크게 떨어지지도 않고.


비슷한 제품들 중에서 하나를 고르라면 사람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은 결국 디자인과 서비스입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다른건 몰라도 서비스 측면에서는 이미 알려져 있고, 디자인도 어제 내놓은 저런 디자인으로 시연을 하고 있습니다.


결국 삼성전자는 자사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다른 측면으로 해소하려는 노력을 최소한이라도 하고 있다는겁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핏빗을 추월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시장의 승자가 되려면, 여러가지 상황이나 조건 등에 따라 다르겠지만,

주어진 현실을 받아들이면서도 어떤 식으로 차별화를 할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연구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평생 강자일 수 없기 떄문이죠.


핏빗은 시장 강자자리를 유지하려는 노력을 과연 어떻게 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네요.

이대로 가다가는 스마트워치 판매량도 보장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네요.


더욱 나은 개선을 바라는 바입니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이번 2017년 2분기 스마트워치 출하량을 조사한 결과,

샤오미가 1위, 핏빗이 2위, 애플이 3위

를 차지했다고 하였습니다.


관련기사 및 사진출처: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0811101816&lo=z40


사진출처: ZDNet Korea


자세한 내용은 위의 링크된 기사를 참고하시면 될 것으로 생각되며, 기사 말미에는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이 향후에도 점점 더 성장할 것이라 하였습니다.

'거품 논란에도 불구하고'라는 단어를 붙이면서 말이죠.


사실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에 대해서는 제가 몇 번 언급한 바가 있었습니다.

작년 10월에 블로그에서 썼던 글을 먼저 링크해 보고요.


2016/10/31 - [IT/Wearable Device] -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의 현재와 미래


10개월 전에 작성했던 글이라 현재 시점하고 다소 거리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전망했던 바와 현재 시장이 흘러가는 바는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1.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이 초창기처럼 폭발적인 성장이 지속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지속적으로 소폭 성장을 지속할 것이다라고 하였고.

2. 시계 시장은 망하지 않는다고도 하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은 다소의 거품 논란이 있다고 기사에서 언급하더라도, 그 성장세가 이어지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현상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위 링크된 기사 본문에 있는 내용 일부를 다시 보겠습니다.


샤오미는 지난 2분기 350만 대의 출하량을 보여 1위를 차지했고 핏빗은 330만 대로 2위를 차지했다. 핏빗은 2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전년 대비 34% 하락한 수치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 정도 수치면 글쎄요. 핏빗이 전년 대비 34% 하락이 괜히 나타난 현상일지. 한번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제가 작년에 핏빗 차지2를 구매해서 여기 블로그에 구매후기를 올린 것은 조금만 찾아도 나올 것입니다.

다만 현재까지도 아직까지도 카카오톡에 대한 푸쉬알림 기능이 구현되어있지는 않습니다.

수많은 유저들이 Claim을 제기하는데도 해결되지 않는 이슈라는 것은 분명 기술지원 측면에서 아쉬움이 남는 부분입니다.


출처: Fitbit Community


핏빗 고객지원을 가면 사실 글이 얼마 있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위에서 퍼온 글도 올해 1월 초에 있던 글이였고요 (그만큼 글이 없다는 뜻입니다)

이러한 부분만 보더라도, 제대로 된 제품을 출시하고도 기술지원이 올바르게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을 지는 솔직히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는 바입니다.


스마트워치, 즉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이 작년 다르고, 올해 다르고, 내년에는 또 다른 구도로 펼쳐질 것입니다.

아무래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지고 출시하는 제품들과, 기존 스마트워치에 대한 기술지원이라던가. 여러 가지 측면.


그렇기 때문에, 다른 것도 아닌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
IT에 있어서는 가장 앞서가야 할 시장에서 가장 앞서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도태된다면, 시장이 순식간에 잠식당할 가능성도 제일 높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은 기술력 뿐만 아니라 제품 지원 및 운영능력에 있어서도 단연 앞서가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도 있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2017년이 다 지나고. 2018년 여름이 된다면 과연 이 시장은 어떤 형태로 발전해 나가게 될까요.
지금하고는 또 다른 형태의 생태계가 형성될 것입니다.

시장의 파이는 점점 커지지만 파이를 먹는 중심 회사는 또 다른 형태로 나타나겠죠.



스마트워치 출하량과 전망을 보면서 핏빗을 잠깐 언급했지만, 더욱 더 진보되고 발전된 형태의 시장이 나타나길 바래봅니다.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스마트폰이 IT 생태계를 완전히 바꾸어 놨다면,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가 그 뒤를 이어서 하나 둘씩 등장했죠.

그로 인해서 최근 몇년간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기 시작했고요.


하지만 최근 주요 언론 및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 시장은 오히려 전반적인 매출 감소세에 접어들었고,

전년 대비 반토막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스마트워치 시장 반토막…애플워치는 70% 감소




출시된 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일까요.

그리고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요.


한번 보도록 합시다.






경영학에서 말하는 제품 생명주기를 보면, 

도입기 - 성장기 - 성숙기 - 쇠퇴기 4단계로 일반적으로는 정의를 하는데,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이 나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도입기-성장기를 넘어 벌써 성숙기에 접어들었고

이제는 쇠퇴기로 가는 것인가 싶은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넵. 충분히 가능합니다.

왜냐하면 IT의 변화 및 발전속도는 엄청나게 빨라졌고,

비록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가 출시되고 판매된 지가 몇년 되지 않았습니다만

지금 시기면 충분히 성숙기 및 쇠퇴기에 접어들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찌하여 이렇게 급속도로 밀리게 된 것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기 출시된 장치가 가지고 있는 한계성 때문이겠지요.



이번에 출시한 Fitbit Charge 2 입니다.


참고로 전 이 제품 엊그제 이미 주문했습니다.

오늘 중 또는 내일 중으로 제품 수령한 다음 후기 글 다시 작성할 예정입니다.

(그러므로 제품 설명은 추가로 올릴 글에서 재언급할 예정)


어찌되었든 이런 식의 장비와 기능, 디스플레이가 존재하긴 하나

관련된 앱에만 의존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재 출시된 모든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현실입니다.





결국

Smart Wearable Devices는 

Smart Phone or Tablet에 Dependent합니다.


즉, 스마트 기기에 의존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법이죠.



현재 출시된 모든 스마트 웨어러블 장비의 경우는.손목 착용 시 구현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기능이 사실상 구현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절대로 못 만든 제품도 아니고 실패한 제품도 아닙니다.

또한 시장에서 한때 인기를 끌었다가 지금 사그라드는 것일뿐, 인기를 얻지 못한 제품 역시 아닙니다.



하지만, 거의 모든 기능이 구현되어 있다는 것은.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 또한 새로운 엄청난 혁신적 기술이 나오지 않는 한 높지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적 측면에서는 한계가 나타날 수밖에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와치가 새로운 혁신을 하기라 보긴 어렵습니다)




현재의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을 대표하는 것이 스마트워치이고.

스마트워치 시장의 한계는 이제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계에서 벗어난 새로운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상용화되는 것이 아무래도 우선이 아닐까요.



물론 스마트워치나 밴드가 더이상 시장에서 사장되었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상기 언급했듯이 저는 엊그제 스마트밴드를 이미 구매를 해서 곧 수령할 계획인데다가,

새로운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나타나더라도 스마트 워치/밴드는 지속적으로 소폭이나마 발전 가능한 시장이기 때문이지요.



현재 웨어러블 시장에서 가장 앞서가고 연구를 많이 하는 업체는.

단연 애플, 구글, 소니, 가민(Garmin) 정도가 될 것이고요.

(뭐 하나 빠졌죠? 그곳은 앞서간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새로운 유형의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상용화되면서 기존의 워치, 밴드 등과 공존하거나 윈윈할 모델이 나타날 것입니다.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물론 기존의 스마트 워치, 밴드 등의 시장은 이젠 더이상의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새로운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 시장의 대두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합니다.


하지만 스마트 워치나 밴드 등의 시장 역시 안정적 시장 생태계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시계 산업이 망하는거 봤습니까.

일반시계-전자시계에 이어서 스마트시계도 전년대비 매출은 줄어도 시장 생태계는 지속 유지될 것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이 등장하겠지요.






잠깐 제가 최근에 썼던 글 하나 링크 걸어봅니다.



한국전자전 관람 후기 - http://onikaze.tistory.com/344



여기 글 맨 아래에도 이미 언급되어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VR만을 강조하면서 관련 기술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유형의 스마트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관한 연구나 전시품, 기술 등등은 전혀 다루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구글에서의 스마트 섬유 개발을 토대로, 구글 글래스 등등의 연구를 해외에서는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지요.


다른데서 잘나가는것을 그저 쫓아만 가려는 것이 우리나라 IT의 현실입니다.

10년전만 해도 선도적 기술을 가졌던 우리나라가 이제는 Samsung을 필두로 다른거 쫓아가기에만 급급합니다.



물론 제가 보고 들은것이 전부가 아니고,

새로운 스마트 웨어러블 기술을 국내 수많은 업체에서 연구개발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해외 주력 업체 기술을 앞장선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한가지 바라는 것은. 제 의견 및 주장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해주십시요.



앞으로도 새로이 개발될 것은 무궁무진하고 시장 또한 그러합니다.

그런 개척해야 할 시장을 앞두고 언제까지나 쫓아갈수는 없는법 아니겠습니까.




WRITTEN BY
鬼風
생각이 깨어있지 않다면 살아갈 이유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