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166)
민주당 전당대회, 이재명을 넘어라? 전당대회 컷오프도 끝났고. 3파전의 막이 올랐네요. 물론 단일화가 된다면 2파전이 되겠고요. 제 과거 글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재명 지지자 중 한명이고 지금도 이재명을 당연히 지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당대회. 재미있게 되었어요. 일단 친낙계 쓰레기 설훈이 컷오프가 되면서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3파전이 되었는데요. 먼저 컷오프된 주요 후보들을 간단히 언급해 볼게요. 대표적으로 설훈. 친낙계가 사실상 민주당에서 설 자리가 없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런데 별로 중요한 내용도 아닙니다. 왜냐하면 진짜 친낙계 대부분은 이미 윤석열을 지지했고 그쪽으로 넘어갔으니 남아있는 사람이나 지지자들도 별로 없을 수밖에요. 그러니 설훈과 이낙연 등등도 같이 국힘으로 가면 좋겠고요. 다음은 김민석. 네임밸류는 뭐 있었지만 사..
박지현은 더 추해지기 전에 그만두세요 토사구팽이니 이재명계에서 막는다느니. 본인이 말해놓고도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요? 회사에 입사한 지 6개월도 안된 신입사원이 자기 회사 대표하겠다고 떼쓰는거하고 무슨 차이인가요? 자기 마음에 안들면 다 음모론인가요. 왜이렇게 세상 삐딱하게 살았는지 모르겠네요. 요즘 젊은 세대들의 정치 참여가 트렌디하다고들 하죠. 그런데 그것은 나이가 많이 든 세대들이 꽉 막힌 생각을 하고 비전을 보여주지 않으니까 젊은 세대에서 그 답을 찾으려고 하는 것일 뿐입니다. 무슨 뜻이냐고요? 젊은 세대가 꽉 막힌 생각과 비전을 보여주면 중장년 세대만도 못하다는 뜻이에요. 최소한 중장년 세대는 '경험'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경험이 뭐가 중요하냐고요. 당연히 중요하죠. 대개 일반적인 사람들은 10대 떄 공부만 하다가 20대 때..
민주당 전당대회는 불출마 촉구대회인가? 요즘 민주당 전당대회 앞두고 나오는 말 보면 정말 웃기는 것 같다. 전해철 불출마 선언 후 이재명 나오지 마라 홍영표 불출마 선언 후 이재명 나오지 마라 설훈도 이재명 나오지 마라 김민석 의원은 이재명은 민주당의 BTS이므로 한 번쯤 쉬어가는 것이 좋겠다 정작 본인은 나온다 안나온다 말도 안했는데 언론에서는 행동가지고 '출마 결심 굳혔나' 이런 식으로 기사 타이틀 뽑음 정말 웃기지 않아요 현재의 상황이? ㅋㅋㅋ 사실 제 개인적인 의견은 김민석 의원의 생각과 거의 일치합니다. 민주당의 소중한 자산이고 굳이 출마 안하셔도 존재감 자체가 이미 엄청나기 때문에 한번쯤 쉬어가도 된다 뭐 그런 뜻이죠. 까놓고 말해서 지금부터 2년동안 야당이 할게 뭐가있나요. 이재명은 당장 안나오고 나중에 나와도 괜찮습니다. 근데 ..
민주당과 팬덤정치 지방선거 끝나고 수박이다 니탓 내탓이다 말들 많았죠. 물론 저도 그 대열에 동참해서 게시물 2개 정도 쓰기도 했고요. 아무튼. 우상호 비대위원장 선임 후 좀 조용해지는 듯 하다가 이원욱의원의 발언과 팬덤정치가 아직도 도마에 오르고 있고 그러네요. 전 솔직히 이원욱 의원 이번 지방선거 때 행동 매우 실망했고 민주당을 망친 범인으로 지목도 하고 그럤는데, 글쎄요. 이번 발언은 사심 다 떼어놓고 보면 딱히 틀린 말이 없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해 봤습니다. https://www.khan.co.kr/politics/assembly/article/202206121612001 ‘수박’과 ‘정치 훌리건’ 논쟁…민주당 계파갈등 중심에 ‘팬덤 정치’ “여름엔 역시 수박이 최고라 하십니다.”(이원욱 의원) “조롱과 비아냥으로..
이 참에 민주당 둘로 쪼갭시다 현재 여당, 국민의힘이 원하는게 민주당 분열되는거죠? 근데 이재명을 꾸준히 지지한 제가 봐도. 나쁘지 않네요. 아니 오히려 그냥 나눕시다. 이유는 정말 간단해요. 국민의힘을 포함한 보수쪽 사람들 정말 싫어하고 혐오하지만, 이번 지방선거 끝나고 나니 확실히 알겠네요. 이낙연을 비롯한 친문들은 국민의힘만도 못한 쓰레기라는거. 그런 사람들하고 같이 가느니 그냥 쪼개는게 차라리 훨씬 낫겠어요. 180석 거대야당이면 뭐합니까? 서울부산시장 재보선 참패하고. 대선도 졌고. 지방선거도 졌고. 앞으로 뭉치면 이긴데요? 아니요 못이겨요. 패배의 원흉이 버젓이 기득권 뺏으려고 안달나는데 어떻게 이겨요.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쪼개지길 원해요. 친명도 친문 출당시키고 새롭게 가는게 낫다고들 합니다. 친문만 거기 우리 자리니까 ..
민주당의 지방선거 대패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님 그동안 민주당을 망쳤던 범인이 누군지 색출할 수 있어서. 범인 검거 완료. 범인 리스트 이낙연 홍영표 전해철 등 친문의원들 - 측근들 윤석열 찍든지 말든지 방치함, 대선 패배의 원흉 - 지방선거때 아무것도 안했음. 후보들 도와주기는 커녕 자기들 나오라고 하니까 질까봐 무서워서 쌩까고 외면 - 결과 뜨니까 기다렸다는 듯이 까기 시작함 인간쓰레기도 그정도는 아님 이원대 - 친문 못지않은 범인 중 한 명. - 대선 패배 책임론 거론하면서 당 내분이나 조장한 대표적인 분탕론자 범인이 될 뻔했지만 범인은 아닌 사람 박영선 박용진 - 역시나 아무것도 한 것 없음 - 그나마 저 위의 친문보단 양반이지만 아무래도 당권 노리고 비판하는듯 - 민주당을 망친 범인까진 아니고 그냥 소인배라고 보면 됨 그 외 조응천 - 본인이..
민주당의 예견된 패배, 하지만 고개를 숙일 필요는 없다 대선 끝나고 세달동안 민주당이 한게 뭐가 있나? 검수완박 통과시킨거?? 한마디로 한게 없다. 반대로 말하자면, 민주당이 대선 이후로 뭔가 엄청나게 큰 잘못을 해서 지방선거에서 참패한게 아니라 그 뜻이다. 이재명이 당선되기 쉬운 지역에 출마한거? 송영길이 서울시장 출마한거? 박지현과 비대위 내홍 겪은거? 그거 다 없었다고 가정하면 뭐가 달라지는데. 오늘의 참패가 없었을 것 같다고? 말같지도 않은 소리다. 이미 민주당은, 대선 전부터 많이 뒤쳐진 상태였다. 그 증거는? 서울 부산시장 재보선 참패. 지난 대선은? 이재명의 기적과 같은 선전 덕분. 오히려 이번 지방선거는 대선의 연장선이 아니라 대선 전 재보선의 연장선이라고 보는게 맞다. 민주당이 잘못한게 있다면? 그건 대선 전 친문들이 득세한게 아직 남았다는거..
지방선거는 대선의 연장선일까? 대선 이후로 글 한번 써보네요. 윤석열 당선인을 대차게 까면서 순간 블로그 조회수도 팍 올라갔다 떨어졌었죠. 그런가봅니다. 아무튼 전에 글 쓴대로 5년간 숨죽여 살아야되나 싶기도 하고 뭐 그러네요. 6월 지방선거입니다. 몇 달 남지도 않았네요. 그래서인가 대선의 대리전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연장선으로 불리기도 하고. 며칠 전에 지하철타러 가다가 명함을 주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더라고요. 제가 받은 명함은 이 정도네요. 구청장 홍보 차에 주신거니 여기 블로그에 올리면.. 홍보 되고 나쁘지 않겠네요. 화이팅입니다. 아 당연히 숫자 2 들어가고 빨간색 있는 명함 주는 사람은 그냥 쌩깝니다. 받을 가치도 없으니까요. 요즘 뉴스 보면 지자체 광역단체장 출마 때문에 난리죠.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대구시장. 여기가 아..